회원단상

회원들의 칼럼이나 자유로운 의견 개진 공간입니다.
No Title Date
16 [김희철의 직업군인 이야기] (16) 북핵실험, 개미 놀음 구경에 도끼자루 썩은 격 [0] 2017-09-05
15 [김희철의 직업군인 이야기] (15) 육사생도의 휴가 여행, 그 추억의 위력 [0] 2017-08-24
14 [김희철의 직업군인 이야기] (14) ‘노예 공관병’ 논란의 해법, 남재준과 이기식 [0] 2017-08-14
13 [김희철의 직업군인 이야기] (13) 육사 37기 ‘박지만 특혜’ 오해 산 ‘꽃향수’ 공수훈련의 추억 [0] 2017-07-26
12 [김희철의 직업군인 이야기] (12) 미소를 머금게 하는 육사생도 ‘하계군사훈련’의 추억 [0] 2017-06-19
11 [김희철의 직업군인 이야기] (11) 구보는 생도들에게 잊지 못할 ‘휴식’ [0] 2017-05-22
10 [김희철의 직업군인 이야기] (10) 잔인한 달 4월의 노래 [0] 2017-04-28
9 [김희철의 직업군인 이야기] (9) 화랑대에 낯선 ‘미군장군’ 동상이 서있는 이유는? [0] 2017-03-16
8 [김희철의 직업군인 이야기] (8) 미생들은 자신의 ‘특기·강점’을 최대 활용하라 [0] 2017-03-08
7 [김희철의 직업군인 이야기] (7) ‘성매매’ 육사생도의 졸업 하루 전 퇴교조치의 의미 [0] 2017-02-24
6 [김희철의 직업군인 이야기] (6) 계약직을 떼고 나니 ‘빈대와 놀부’가 득실 [0] 2017-02-21
5 [김희철의 직업군인 이야기] (5) 바보가 된 신입사원(Recruit) 인재들과 ‘직각식사’의 공통점 [0] 2017-01-10
4 [김희철의 직업군인 이야기] (4) 험난한 정의의 길에는 Beast Training이 있었다 [0] 2017-01-04
3 [김희철의 직업군인 이야기] (3) 채용시험 합격 후 입사준비는 어떻게? [0] 2016-12-29
2 [김희철의 직업군인 이야기] (2) 면접시험에는 ‘정답’이 없다 [0] 2016-12-21
1 [김희철의 직업군인 이야기] (1) ‘안일한 불의의 길’보다 ‘험난한 정의의 길’을 택하다. [0] 2016-12-06
(06648) 서울시 서초구 반포대로 24길 15, 3층(서초 중앙빌딩) | 이사장 : 최차규 | 대표번호 : 02-2039-3318 | 팩스번호 : 02-878-8656 |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: 전호진 사무총장
COPYRIGHT © 2017  KSCIPLUS.COM. ALL RIGHTS RESERVED.
Please enter the ID
Please enter the Password
  • 이메일과 비밀번호가 일치하지 않습니다.
  • 로그인 권한이 없습니다. 관리자에게 문의바랍니다.
  • 이메일과 비밀번호가 일치하지 않습니다.
  • Login failed
  • Login has been confirmed
Close